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송강, 첫눈과 함께 재시작…시청률 7.3%

2022-04-04 08:08

조회수 : 3,6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기상청 사람들’에서 박민영과 송강의 사랑이 흩날리는 첫눈 아래 다시 시작됐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 시청률은 유료가구 기준 전국 7.3%, 수도권 8.3%를 기록하며 지난 8주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진하경(박민영 분)과 이시우(송강 분)는 헤어진 후에도 서로를 그리워했다. 하경은 헤어지자는 시우를 차마 붙잡을 수 없었다. 시우 또한 하경이 진짜로 헤어지고 싶었던 것일까봐 망설였다. 하지만 결국은 “너라서, 그냥 네가 좋아서”라는 이유로 두 사람은 다시 만날 수밖에 없었다. 
 
첫눈이 내리던 날 “사랑해”라는 고백과 함께 입을 맞춘 ‘하슈커플’에게 이 날은, 비와 함께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긴 3월 14일 다음으로 못 잊을 날이 되었다. 
 
‘기상청 사람들’은 우리에게 필수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지만, 정작 무엇을 하는 지 알 수 없었던 미지의 공간 기상청을 처음으로 조명하며 방송 시작 전부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기상청 오보에 대한 불만의 소리가 이어졌던 시점에서 지난 8주간 엿보았던 그곳은 흥미 그 자체였다. 
 
총괄2팀 진하경 과장, 특보담당 이시우, 선임예보관 엄동한(이성욱 분), 레이더 분석 주무관 오명주(윤사봉 분), 동네 예보관 신석호(문태유 분), 초단기 예보관 김수진(채서은 분)을 비롯 기상청 사람들이 매일 아침 예보 토의를 열고, 수많은 자료들을 분석하면서 얼마나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고 있는지를 세세하게 담아냈다. 
 
기상청에서 함께 얼굴을 마주보고 일 해야 하는 진하경, 이시우, 한기준(윤박 분), 채유진(유라 분)이 서로의 전 연인과 인연을 맺으면서 시작된 사내연애 잔혹사는 안방극장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관계성이었다. 네 남녀의 얽히고 설킨 전개는 계속해서 그 다음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JTBC 역대 첫 방송 시청률 톱10에 거뜬히 이름을 올리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4%까지 기록하는 쾌거를 이루며 2022년 JTBC 드라마의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중후반에는 인생의 태풍을 겪어내는 두 커플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각 인물들의 성장까지 꾀했다. 
 
짐 같은 존재 시우의 아버지 이명한(전배수 분)을 포용한 하경과 시우, 예비 부모가 된 기준과 유진은 서로의 비바람을 같이 맞아주며 함께 견뎌내자 약속했다. 사랑하기 때문에 더욱 강해진 이들은 그렇게 서로가 있기에 예측할 수 없는 미래조차 꿋꿋하게 버텨낼 수 있는 힘이 생겼다.
 
‘기상청 사람들’은 맞고 틀리기를 반복하는 기상청 직원의 이야기를 통해 틀리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고봉찬(권해효 분) 국장은 예보 적중률 1위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가지고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전국 기상청을 통틀어 예보를 제일 많이 틀린 1인이라는 타이틀도 가지고 있다. 그럴 때마다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예보를 내린 그 순간만큼은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어떻게 해야 옳은지, 또 어떻게 살아야 정답인지 매분 매초 고민한다. 이러한 고민은 선택을 정답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자신이 한 선택들로 인해 사내연애 잔혹사에 얽힌 네 남녀가 치열하게 부딪히고, 또 뜨겁게 안아주며 자신들의 선택을 정답으로 만들어 갔다. 
 
JTBC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