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중고전기차, 애물단지 취급 받더니 인기 '급상승'

중고 승용차, 지난해 보다 150% 이상 늘어

2022-03-31 06:00

조회수 : 2,8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중고전기차가 배터리에 대한 불안감을 극복하고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여파로 신차 공급이 줄어 중고차를 찾는 사람이 늘었는데, 전기차 수요도 같이 늘어나면서 중고전기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31일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에서 거래된 중고 전기 승용차는 1만1529대로 집계됐다. 2019년 5012대에 비해 230%가 늘었고, 지난해 7628대보다 150% 이상 늘어난 수치다.
 
그간 중고 전기차는 매물이 적고 내연기관차보다 상품성이 떨어진다는 평이 많았다. 특히 전기차의 핵심인 주행거리를 결정짓는 배터리에 대한 불안감이 커져 선호도가 그리 높지 않았다.
 
하지만 매년 성장하는 전기차의 성능에 따라 중고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늘어나면서 중고 전기차가 인기 급상승한 것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매년 전기차는 향상이 되면서 주행거리가 늘고 충전시간도 짧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이 중고 전기차에 대한 시각이 긍정적으로 바뀌는데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서울 성동구 장안평중고차매매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차량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 전기차를 살 때 필요한 보조금 신청 등 불편한 절차가 없이 곧바로 차를 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어 중고 전기차를 이용하려는 소비자도 있다. 
 
한 중고전기차 구매 희망자는 "아직 생활권 주변에 전기차를 이용할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았는데,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고 있다"며 "그렇다고 새차를 샀다가 불편해 보조금을 뱉어낼 수 있어 중고전기차부터 이용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실제 보조금 지원을 받은 전기차는 2년간 해당 지역에서 의무적으로 운행해야 한다. 이 기간 내 보유 중인 전기차를 매각하려면 같은 지역에서만 가능하다. 기간에 따라서 일부 지원금을 반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중고차 시장에서 중고전기차의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의 등록 매물 수는 2020년 대비 81.6% 증가했다. 전체 친환경차 등록매물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2020년 12.44%에서 2021년 19.43%까지 늘었다.
 
중고전기차의 인기가 급증하고, 반도체 공급난도 쉽게 해결되지 않자 가격은 증가하고 있다. 실제 현대차의 아이오닉5 중 가장 있기가 있는 트림인 롱레인지 모델은 보조금을 받고 구매한 가격보다 400만원 이상 더 주고 사야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