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송강, 이번엔 사귀는 척 ‘시청률 6.8%’

2022-03-28 08:22

조회수 : 3,0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기상청 사람들에서 박민영과 송강이 이번에는사귀는 척을 시작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14회는 유료가구 기준 전국 집계 6.8%, 수도권 집계 7.6%를 기록했다.
 
이미 사내연애의 쓴맛을 사약처럼 들이킨 전적이 있는 진하경(박민영 분)은 떠도는 소문에 무관심 전략을 취했다. 귀 닫고, 입 닫으면, 언젠가 소문은 사라진다는 게 유경험자의 생각이었다. 뿐만 아니라 헤어진 이시우(송강 분)에게도 차갑게 선을 그었다.
 
그런데 시우는 사람들의 수군거림을 참을 수 없었다. 무엇보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하경을 함부로 입에 올리는 게 무척이나 싫었다. 그 와중에 헤어졌다는 사실까지 알려진다면, 그 파장은 불 보듯 뻔했다. 하경의 구남친 한기준(윤박 분)에 따르면, 직장에서 남녀 문제는 언제나 여자에게 더 불리하게 돌아가기 마련이다. 하경 또한 듣지 않아도 될 농담과 선 넘은 말을 들어야 했다.
 
그걸 알면서도 사내연애를 시작했던 하경은 그 결과도 자신이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더 냉철해졌다. 하지만 그 후폭풍을 감당할 수 없었던 시우는우리 당분간만 사귀는 걸로 해요라는 뜻밖의 제안을 해왔다. 자신의 서툰 이별 때문에 하경이 상처 받는 걸 원하지 않기에 내린 결정이었다. 그 후 두 사람은 총괄2팀 앞에서 사귀는 척, 어색한 연기를 시작했다. 기상청이 다시 잠잠해질 때까지 들키지 않을 수 있을지 호기심도 함께 상승했다.
 
그렇게 거센 태풍을 지나 이별 아닌 이별 중인 하슈커플에게 때이른 한파가 찾아왔다. 이날 엔딩에서 하경과 시우가 각자의 부모와 만나면서 급속도로 공기가 얼어 붙은 것이다. 하경의 엄마 배수자(김미경 분)는 딸을 결혼시키기 위해 온갖 수단을 총동원하던 와중에 시우와의 연애 사실을 알게 됐다.
 
안 그래도 하경에게 시우가 몇 급 공무원인지부터, 가족 정보, 생년월일과 태어난 시각까지 꼬치꼬치 캐묻던 수자였으니, 시우와 우연히 마주친 기회가 옳다구나 싶었다. 수자가 원하는 사위감이 아니란 사실을 알고 있는 시우의 머릿속엔 비상 경고음이 울렸다.
 
하경은 시우의 아버지 이명한(전배수 분)을 찾아갔다. 교통사고를 당한 그가 통화가 되지 않는 아들 대신 하경에게 연락했기 때문이다. 하경은 담당 의사로부터 몇 가지 검사를 하다 이상한 걸 발견했다는 폭풍 전야 같은 소식까지 듣게 됐다. 결연한 얼굴의 그녀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기준과 채유진(유라 분)에게도 한파가 휘몰아쳤다. 이들 부부에게 새 생명이 찾아온 것이다. 분명 기쁜 소식이었지만, 유진은 빠듯한 생활 뿐 아니라 경력단절 문제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제 막 사회면 맨 앞에 실리는 칼럼도 맡아 고민은 더 깊어졌고, 결국 잘 해보자는 기준에게 산부인과 예약을 털어놓았다. 완연한 가을에 찾아온 때이른 기습 한파에, 이들 네 남녀가 몸도 마음도 움츠러들지 않고, 잘 견뎌낼 수 있을지 단 2회만을 남겨둔기상청 사람들에 이목이 집중된다.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 송강, 윤박, 유라.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