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LG엔솔, 캐나다·미 배터리 공장 건설에 6조5천억 투입

자동차업체 스텔란티스와 전지 합작사 설립…2024년 양산 시작

2022-03-24 08:05

조회수 : 1,5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373220)이 자동차업체 스텔란티스와 함께 캐나다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미국에서는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 총 투자 금액은 6조5000억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3일(현지시간) 양사와 캐나다 정부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시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시에서 열린 합작공장 설립 발표 행사에서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COO와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오른쪽)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화상으로 “이 같은 파트너십은 수천여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세대가 살아갈 캐나다의 친환경적 환경 및 경제를 구축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 투자 금액은 4조8000억원이며 올해 하반기 착공한 뒤 오는 2024년 상반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규 공장의 생산 능력은 2026년 기준 45GWh(기가와트시)이다. 배터리 셀뿐 아니라 모듈 생산 라인도 건설할 예정이다. 
 
생산 물량은 향후 크라이슬러, 지프 등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들이 출시할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된다. 양사는 합작공장이 LG에너지솔루션·스텔란티스의 북미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 영향력 확대를 위한 핵심 기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품질·성능·원가 등 모든 면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해 핵심 고객인 스텔란티스에 공급할 것”이라며 “신규 합작공장을 계기로 미래 전기차 시대 개척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총 11GWh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신규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오는 2분기 착공할 예정이며 2024년 하반기 양산이 목표다.
 
국내 배터리 업체 중 북미 시장에 원통형 배터리 전용 독자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신규 공장을 통해 미국 주요 전기차 스타트업, 전동공구 업체 등 주요 고객사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내에서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무선 전동공구 등의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으로 추가적인 생산 능력 확보도 적극 고려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