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기여론조사)①국민 58.1%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반대(종합)

모든 연령서 반대 우세…서울 62.1%, PK 51.7% '반대'…TK, 찬반 43.8% '동률'

2022-03-22 06:00

조회수 : 17,2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
전국 1018명 / 오차범위 ±3.1%포인트 / 응답률 7.6%
 
[대통령 집무실 이전]
찬성 33.1%
반대 58.1%
 
[여가부 폐지]
찬성 48.4%
반대 42.5%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찬성 38.2%
반대 53.2%
 
[윤호중 민주당 비대위원장 거취]
사퇴해야 48.8%
사퇴하면 안 된다 20.5%
잘 모름 30.6%
 
[지방선거 지지 정당]
민주당 41.4%(1.3%↓)
국민의힘 43.1%(1.4%↑)
정의당 3.3%(0.8%↑)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44.7%(2.1%↑)
민주당 40.8%(3.4%↓)
정의당 3.0%(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 절반이 넘는 58.1%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이전에 대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응답은 33.1%에 불과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과 함께 '용산 시대'를 열기로 결정했지만, 국민 다수의 반발이 확인되면서 첫 의제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도 국민의 53.2%가 '반대' 의견을 내 향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이를 고집할지 주목된다.
 
22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19~20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30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8.1%가 '반대' 의견을 냈다. '찬성' 비율은 33.1%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모든 연령대에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찬성보다 반대 의견이 높았다. 특히 40대와 50대에서는 60% 이상이 반대했다. 20대 대선에서 윤 당선인에게 지지를 보냈던 20대와 30대에서도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한 반대 의견이 50%를 넘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60대 이상에서는 찬반 격차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적었지만 여전히 반대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도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았다. 특히 서울은 반대 의견이 62.1%로,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를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PK)에서도 반대 의견이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대구·경북에서는 찬성 43.8% 대 반대 43.8%로 동률을 기록했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중도층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찬성 28.5% 대 반대 59.7%로, 전체 응답자 결과와 비슷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도 국민의 53.2%가 '반대' 의견을 냈다. 찬성은 38.2%에 그쳤다. 윤 당선인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이 전 대통령 사면을 제안키로 한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국민의 부정적 여론이 확인됨에 따라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 두 사람 모두 부담이 커졌다. 앞서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은 지난 16일 청와대에서 배석자 없이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었다. 대선 이후 첫 회동인 까닭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회동 당일 오전, 일정이 전격 취소되며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각각의 채널로 나서 의제를 사전 조율했으나, 이 전 대통령 사면을 비롯해 공공기관 인사 사전협의 등에 대해 이견을 보이면서 회동이 무산된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이 전 대통령 사면에 반대하는 의견이 높았다. 특히 30대와 40대, 50대에서는 60% 이상이 반대 의견을 냈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유일하게 반대보다 찬성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도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사면 반대 여론이 높았다. 특히 대선에서 윤 당선인에게 표를 더 몰아줬던 서울에서 반대 응답이 56.7%로, 호남 다음으로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조차 반대 의견이 47.2%로, 찬성(43.7%)에 비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면서 눈길을 끌었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중도층은 이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찬성 31.7% 대 반대 55.4%로, 절반 이상이 반대 입장을 보였다. 보수층 찬성 68.4% 대 반대 23.2%, 진보층 찬성 12.7% 대 반대 83.3%로, 진영별로 의견이 확연히 달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5.5% 대 반대 88.7%,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찬성 71.3% 대 반대 19.2%로, 지지 정당별로도 찬반 의견이 극명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윤석열 당선인의 공약이었던 여성가족부 폐지를 놓고는 남녀의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남성의 61.4%는 여가부 폐지 찬성을, 32.9%는 반대했다. 여성의 경우 51.9%가 여가부 폐지에 반대했고, 찬성한다는 응답은 35.6%였다. 정치 성향별로도 보수층 78.7%는 찬성을, 진보층 74.3%는 반대한다고 응답해 극명한 의견 차이를 보였다. 심각한 분열이다. 대선 이후 '국민통합'이 최대 과제가 된 상황에서 윤 당선인은 지난 13일에도 "부처의 역사적 소명을 다하지 않았느냐"며 여가부 폐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여가부 폐지 공약을 통해 성별 갈라치기에 앞장선다는 비판에 직면한 바 있다. 
 
여가부 폐지와 관련해 전체 응답자의 48.4%는 찬성을, 42.5%는 반대 의견을 냈다. 연령별로 보면 여가부 폐지에 대해 20대와 30대, 60대 이상은 찬성을, 40대와 50대는 반대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찬성 의견이, 광주·전라에서는 반대 의견이 높았다. 이외에 서울 찬성 48.3% 대 반대 43.6%. 경기·인천 찬성 49.4% 대 반대 42.5%, 대전·충청·세종 찬성 48.2% 대 반대 41.1%, 강원·제주 찬성 50.4% 대 반대 43.5%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대선 패배 이후 민주당이 극심한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48.8%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퇴하면 안 된다'는 의견은 20.5%에 그쳤다. 다만, '잘 모르겠다'며 의견을 유보한 층도 30.6%나 돼 현 상황을 관망하고 있는 여론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도 흐름은 비슷했다. 진보층 '사퇴 찬성' 46.5% 대 '사퇴 반대' 21.9%로 사퇴 찬성에 무게가 실렸다. 민주당 지지층에서조차 '사퇴 찬성' 40.9% 대 '사퇴 반대' 28.8%로 나온 점은 윤호중 비대위에 뼈아프다. 연령별로 보면 모든 연령에서 윤 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특히 민주당의 주요 지지 기반인 40대에서 사퇴 찬성 의견이 51.4%나 된 점이 눈에 띄었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윤 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다만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에서는 '사퇴 찬성' 의견이 31.9%로 다른 지역에 비해 가장 낮았다. '사퇴 반대' 의견 또한 27.4%에 그쳤다.
 
(그래픽=뉴스토마토)
 
6월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선에 이어 또 한 번 접전을 펼칠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후보 43.1% 대 민주당 후보 41.4%로, 격차는 불과 1.7%포인트였다. 지난주에 비해 국민의힘은 41.7%에서 43.1%로, 1.4%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민주당은 42.7%에서 41.4%로, 1.3%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지난주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1.0%포인트 국민의힘에 앞섰지만, 반대로 이번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1.7%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순위가 뒤바뀌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와 30대,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 후보를, 40대와 50대에서는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고 했다. 지역별로는 양당의 강세지역인 광주·전라와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접전을 벌였다. 수도권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지만 3%포인트 내 박빙이었다. 정치성향별로는 중도층 민주당 후보 36.3% 대 국민의힘 후보 37.1%로 팽팽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정당지지도에서도 민주당 40.8% 대 국민의힘 44.7%로, 3.9%포인트 박빙이었다. 2주 전과 비교해 국민의힘은 42.6%에서 44.7%로 2.1%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민주당은 44.2%에서 40.8%로 3.4%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양당 간 격차는 1.6%포인트 민주당이 앞선 것에서 국민의힘이 3.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역전됐다.
 
연령별로 보면 지방선거 지지도와 흐름이 비슷했다. 국민의힘은 20대와 30대, 60대 이상에서, 민주당은 40대와 50대에서 앞섰다. 지역별로는 국민의힘이 서울과 강원·제주에서 우위를 보였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국민의힘이, 경기·인천 민주당이, 차범위 내에서 양당이 1승씩을 주고받았다. 정치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도 민주당 38.1% 대 국민의힘 38.7%로, 단 0.6%포인트 격차로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18명, 응답률은 7.6%다.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