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상장사 신규 사외이사 중 여성 43%…사내이사는 2명뿐

자본시장법 시행 앞두고 비중 늘려…작년 3분기 대비 3%p↑

2022-03-08 11:42

조회수 : 7,0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자산총액이 2조원 이상인 상장법인이 오는 8월 이사회를 특정 성(性)이 독식하지 않도록 한 개정 자본시장법 시행을 앞두고 신규 사외이사 중 여성의 비중을 43%로 늘렸지만, 신규 사내이사 중 여성은 2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기업 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 규모 2조원 이상 상장사 169개 기업 중 120개 기업이 이번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지난 7일까지 제출한 주주총회 소집결의서를 분석한 결과 73명의 사내이사와 104명의 사외이사가 신규로 선임됐다. 이 중 여성은 사내이사가 2명, 사외이사가 4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규 사내·사외이사 안건이 모두 통과돼 임용되면 자산 규모 2조원 이상 169개 기업 중 여성 등기임원이 1명 이상 있는 기업은 지난 3분기 90개에서 125개로 35개(1개는 신규 편입)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등기임원 중 여성의 비중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02명(사내이사 9명, 사외이사 93명)인 8.2%에서 145명(사내이사 10명, 사외이사 135명)인 11.2%로 3.0%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규 여성 사내이사는 네이버의 최수연 대표가 한성숙 대표를 대신했고, 채선주 부사장이 신규로 선임되면서 1명 늘었다.  기존 여성 사외이사 중 6명은 임기 만료로 교체됐고, 14명은 재선임됐다.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열린 KT 제39기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주총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KT)
 
이달 여성 사외이사의 임기가 만료되는 삼성전자(005930), SK이노베이션(096770), 신한지주(055550), 아모레퍼시픽(090430),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 KTB투자증권(030210) 등 6곳 중 신한지주를 제외한 5곳은 여성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안규리 서울대 의대 교수를 대신해 한화진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 석좌교수를 사외이사로 내정했고, SK이노베이션은 임기가 만료되는 하윤경 홍익대 화학공학과 교수 자리에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을 신규 선임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김경자 가톨릭대 소비자주거학전공 교수가 임기 만료로 물러나고, 제일기획(030000) 부사장이자 '최인아 책방'의 최인아 대표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3월에 신규 선임된 첫 여성 사외이사인 심인숙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의 임기가 만료돼 이행희 한국코닝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KTB투자증권은 외국인인 팅첸 사외이사가 임기 만료로 물러난 자리에 SK스퀘어 사외이사로 활동 중인 기은선 강원대 교수를 선임했다. 
 
신규로 선임된 사외이사 104명의 이력을 분석한 결과 교수가 43.3%(45명)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관료 출신이 22.1%(23명), 재계 출신 18.3%(19명), 법조인 9.6%(10명) 순이었다.
 
한편 주주총회 소집공고를 공시한 해당 120개 기업의 지난해 사외이사의 평균 급여는 7368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외이사의 급여는 삼성전자가 1억4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물산(028260) 1억3600만원, SK텔레콤(017670) 1억2223만원, SK이노베이션 1억2200만원, SK(034730) 1억1500만원, 네이버 1억600만원, 현대모비스(012330) 1억500만원, 현대차(005380) 1억200만원 순으로 조사되는 등 1억원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기업은 8곳이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