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이준석 "안철수와 단일화? 마지노선 지났다"

민주당에 "안 후보와 단일화 그렇게 좋으면 하라"

2022-01-29 15:01

조회수 : 3,7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 "이번주 설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재차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역대 단일화라는 것은 보통 마지노선이 44일 정도 전에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주 온라인 광고를 대부분의 당이 계약한다. 규모에 따라 최대 60억원까지 간다"며 "지금 이것을 계약한 당은 완주 의지가 있는 것이고 계약하지 않은 당은 완주 가능성을 낮게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일화가 돼 후보가 사라지거나 15% 득표율을 못 받아도 돈을 날린다"며 "국민의당이 어떤 선택을 했는지 모르지만, 내부적으로 그 판단에 따라 자금을 집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와 연대 가능성을 열어놓은 민주당을 향해 "단일화가 그렇게 좋으면 그쪽에서 하라. 협상해 보면 (안 후보가) 이상한 것을 요구할 수 있다"며 "'MB 아바타'와 같은 것을 사과하라고 할 수 있다. 별게 다 있을 테니 겪어보라"고 비꼬았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 콘서트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