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설 이후 '거리두기 강화' 없을 듯…"의료상황 괜찮다"

"의료체계 붕괴 땐 거리두기 강화…아직 그런 상황 아냐"

2022-01-27 14:38

조회수 : 1,7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설 연휴 이후 오미크론 폭증 따른 ‘거리두기 강화’ 가능성에 대해 정부가 더 강화하지는 않을 방침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의료대응 여력이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논의할 정도로 악화 상태가 아니라는 진단에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7일 기자단 온라인 설명회에서 설 연휴 이후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가급적 거리두기 조치를 더 강화하지는 않는 쪽으로 운영을 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현재 정부는 사적 모임 6인, 식당·카페 등 영업 시간 오후 9시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하고 있다. 이 방역강화 조치는 오는 2월 6일을 끝으로 종료된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고도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발생한다"며 "의료 붕괴 상황이 벌어지면 사회경제적 비용을 감소하고서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런 상황으로 가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날 0시 기준 입원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 수는 350명으로 전날 385명보다 35명 줄었다. 
 
통상 확진자가 늘어나면 위중증 환자도 1~2주 시차를 두고 함께 증가한다. 그러나 아직 오미크론발 확진자 폭증의 여파가 위중증 환자 수에 영향을 주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중증 환자가 치료를 받는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지난 2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8.3%로 다소 안정적인 모습이다. 전국 중환자 병상 2294개 중 1874개가 사용 가능한 상태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최근 들어 확진자 급증으로 거리두기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으로서는 곤혹스럽다"며 "2∼3주 전에는 거리두기와 방역패스를 해제해야 한다는 요구가 컸는데, 양쪽 다 조급한 것 같다"고 전했다.
 
손 반장은 "(거리두기 조정은) 확진자 수 뿐만 아니라 의료체계와 중증, 사망 피해 등을 보면서 결정해야 한다"며 "가급적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없이 이번 오미크론 유행을 관리하는 게 기본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조정은) 아직은 신중하게 말씀드릴 수 밖에 없다"며 "설 연휴 이후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확정이 되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4518명이다. 감염경로는 국내발생 1만4301명, 해외유입 217명이다.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77만7497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만3010명에 이어 이틀 연속 1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 25일 8570명 이후 사흘 연속 역대 최다 규모를 경신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가 치료를 받는 전국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지난 2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8.3%다. 전국 중환자 병상은 1874개가 사용 가능한 상태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큰 환자를 위한 준·중환자 병상가동률은 34.2%다. 감염병전담병원 병상(보통병상)은 37.0%가 사용 중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58.5%다. 
 
백신 접종완료자는 총 4390만4632명으로 인구 대비 85.6%가 백신 접종을 마쳤다. 3차 접종 완료자는 2604만3358명이다. 이는 전체 인구의 50.7%에 해당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7일 기자단 온라인 설명회에서 설 연휴 이후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가급적 거리두기 조치를 더 강화하지는 않는 쪽으로 운영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