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오미크론발 대유행 정점 '3만~20만명' 의견 분분

정부, 신규확진 정점 '3만명' 규모 예상

2022-01-27 04:00

조회수 : 7,4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돌파하는 등 ‘오미크론발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확산세가 얼 만큼 치솟을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정부는 3만명대의 정점을 예상하고 있지만 10만명에서 최대 20만명까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도 만만치 않다. 결국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의 절대 규모가 불가피한 만큼, 감염통제와 사회기능 유지 사이의 균형이 절실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2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중대본은 오는 3월쯤에는 2~3만명 규모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확진자 중 80~90%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일 경우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3만명 정도에서 그칠 수 있다는 추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25일 "10만∼20만명 (예측은) 아주 비관적인 사람들이 그렇게 보는 것"이라며 "정부와 같이 일하는 분들은 3만명 정도에서 피크(정점)를 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도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내달) 하루 2만~3만명이나 그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전망과 달리 정부 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특히 국내 질병 예방관리정책과 보건의료연구를 담당하는 질병관리청은 5만~12만명 수준의 확진자 전망치를 내놓고 있다.
 
최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를 보면, 질병청은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2.5배일 경우 2월 말 최대 5만2200명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분석했다.
 
전파력을 델타 변이 대비 3배로 가정할 경우 예상 확진자 수는 12만2200명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예측이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중대본은 오는 3월쯤에는 2~3만명 규모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이에 반해 감염병 전문가들은 오미크론발 확진자 수의 정점이 12만명에서 최대 20만명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24일 한 라디오에 출연한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일부 연구팀에서) 지금 수준의 거리두기와 진단 체계를 가지면 3월 20만명, 이렇게 늘어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며 "적어도 3개월 정도 고생하고 유행이 꺾일 것 같다고 예측한다"고 말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이날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확진자 수는 "해외국가의 사례를 보면 이스라엘은 한달 만에 100배가 됐고, 일본의 경우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이후 이스라엘과 비슷한 규모로 빠르게 증가했다"며 "해외에서는 확진자 수가 2배 증가하는 '더블링'이 1~2일에 거쳐 발생해왔다"고 설명했다.
 
천 교수는 "그러나 우리나라는 마스크를 잘 쓰고 있어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더블링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일단 다음 주면 2~3만명 규모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보이고 이 수치가 더블링 된다면 최소 5만명에서 최대 12만명 규모로 나올 수 있겠다"고 전망했다.
 
실제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한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012명으로 지난 20일 6601명보다 두 배가량 뛰었다. 엿새 만에 더블링이 일어난 셈이다.
 
마상혁 경상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확진자 수는 카운트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날 것"이라며 "무증상 감염이 너무 많기 때문에 함부로 확진자 수 정점을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 수는 환경이라든지, 인구이동량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서울역에서 발열체크를 한다는 등 근거 없는 방역정책보다는 중증환자, 사망자를 관리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이날 공개한 ‘주요국의 오미크론 변이 확산 대응전략과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우리나라도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돼 당분간 감염규모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이라며 "감염통제와 사회기능 유지 사이의 균형이 필요하다"고 제언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내달 3일부터 고위험군 우선 PCR(유전자 증폭) 검사 등을 골자로 한 '오미크론 대응 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중대본은 오는 3월쯤에는 2~3만명 규모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