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검찰, '공갈미수 혐의'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 조사

조현준 고소 사건 지난해 말 기소중지 해제 후 수사 재개

2022-01-26 14:34

조회수 : 1,4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으로부터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당한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을 조사하고 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4부(부장 김지완)는 이날 조현문 전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은 지난 2017년 4월 부당한 방법으로 계열사를 지원하거나 부실 투자로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면서 형인 조 회장과 주요 임원진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이에 조 회장은 그해 7월 박수환 전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의 조언을 받아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하면서 조 전 부사장을 공갈미수 등 혐의로 맞고소했다.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이 사건에 대해 박 전 대표와 조 전 부사장 측 변호인을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지만, 조 전 부사장이 외국에 체류하고 있어 기소중지 처분했다.
 
기소중지는 피의자의 소재 불명 등으로 수사를 종결할 수 없을 때 그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수사를 중지하는 처분이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말 조 전 부사장의 소재를 파악해 기소중지를 해제했으며, 사건을 배당한 후 수사를 재개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