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연일 7000명대…오미크론 대응 전환 '카운트다운'

신규 확진자 7630명…역대 2번째 규모

2022-01-23 16:46

조회수 : 1,5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7000명대를 기록하면서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이 초읽기에 돌입할 전망이다. 특히 오미크론발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광주·전남·평택·안성 4개 지역에는 26일 전까지 자가 신속항원검사 키트 총 9만개가 일괄 배송될 예정이다.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630명에 달했다. 올해 들어 40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7일 3857명을 기록한 이후 18일 4070명, 19일 5805명, 20일 6603명, 21일 6769명, 22일 7009명, 23일 7630명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신규 확진자 폭증은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 때문이다. 지난 16일에서 19일 사이 47.1%였던 오미크론 검출률은 이번주 중에 50%를 넘어서는 등 우세종화를 예고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될 경우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월 말 2만명, 3월 말 3만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10만명의 가능성도 예측하는 분위기다.
 
정부는 확산속도가 기존 우세종인 델타 변이보다도 2~3배 빠른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방역 대책 전환을 예고하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속도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빠른만큼 기존의 3T(검사·추적·치료) 중심의 전략에서 고위험군 중심의 치료 전략으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현행 10일인 백신접종 완료자의 격리기간은 26일부터 전국 공통 7일로 단축한다.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 대해서는 오는 26일부터 밀접접촉자·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게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다.
 
아울러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된 집 근처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4개 권역 30개 보건소에는 자가검사키트 각 1500개(3000명분)씩 공급한다. 초도물량은 총 9만명분이다.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는 확진자 발생 상황 등을 고려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보건소나 임시선별검사소 등 선별진료소 검사와 PCR 검사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무료다.
 
정부는 일부 지역 선제 조치 상황을 지켜보면서 오미크론 방역체계 완전 전환 시점을 결정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선제조치 시행 이전인 22일과 23일 이틀 연속으로 확진자수가 7000명을 넘으면서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을 서두를 전망이다.
 
전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433명이다. 통상 위중증 환자는 신규 확진자 증가와 2주가량 시차를 두고 증가세로 전환된다.
 
이들이 치료를 받는 전국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지난 21일 오후 5시 기준 20.4%다. 전국 중환자 병상은 1757개 남았다. 전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8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로써 누적 사망자 수는 총 6529명으로 늘었다. 치명률은 0.90% 수준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완료자는 총 4378만2676명(인구 대비 85.3%), 3차 접종(추가접종)은 2496만5601명(인구 대비 48.6%)이다.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630명이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시민들.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