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우상호, '김건희 녹취록' 보고선 "과연 실세구나…천박해"

"돈으로 매수, 굉장히 큰 문제될 수 있어…미투 인식, 여성 피해자 능멸"

2022-01-17 11:29

조회수 : 1,7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녹취록' 방송과 관련해 "이 정도의 내용조차 보도가 안 되게 만들 정도로 김씨가 과연 실세구나(라고 느꼈다)"라면서 "전체적으로 봤을 때 이런 표현을 써서 되게 죄송합니다만, 좀 천박하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방송을)딱 보면서 세구나. 생각보다 센 부인이네(라고 느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김씨에 대해 '세다', '천박하다'는 인식을 갖게 된 이유에 대해 미투와 돈으로 기자를 매수하려고 시도한 것을 예로 들었다.

우 의원은 "가장 충격적인 건 보수는 바람을 피워도 돈으로 입을 막기 때문에 문제가 안 생긴다"였다며 "이 말은 미투를 하는 사람들은 돈을 안 줘서 미투를 하는 것처럼, 여성 피해자들을 능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씨가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와 나는 안희정 편이에요' 이런 건 자기 혼자 생각이 아니고, 김씨의 말들은 결국 윤 후보의 인식과 맞닿아있다"며 "김씨를 통해서 윤 후보의 문제인식이 드러났고, 이렇게 본다면 상당히 심각한 대통령 후보와 후보 부인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1억원 줄 테니까 우리 캠프로 와라'라고 한 건 돈으로 매수하는 것이기 때문에 굉장히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만약에 보수매체 기자가 이재명 후보 부인 김혜경씨한테 접근해서 취재를 하기 위해 여러 대화를 하는 와중에 김혜경씨가 '이리로 넘어와라, 1억원 줄게' 그랬다면 아마 이번 선거는 거의 끝난다고 봐야될 정도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아울러 김씨가 '도사들과 대화하는 게 좋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나왔던 (천공스승 등)도사 논란을 인정한 것"이라며 "옛날에 뭐 (기업에서)신입사원을 특채할 때 옆에 역술가 앉혀놓고 봤다는 얘기는 들어봤지만, 윤 후보가 앞으로 대통령이 되셔서 인사를 할 때도 전부 사주팔자 보시겠네. 큰일 났네"라고 꼬집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