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바이든, 국정수행 지지율 33%로 추락…취임 후 최저

2022-01-13 09:13

조회수 : 1,4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또다시 최저치를 기록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미 퀴니피액대학이 이달 7∼10일 전국 성인 1313명을 상대로 조사(오차범위 ±2.7%포인트)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3%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는 작년 11월 조사(36%) 때보다 하락한 것으로, 퀴니피액대 조사상 최저치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물가 상승과 지속적인 대유행, 바이든이 야심 차게 추진 중인 ‘더 나은 미국 재건 법안’(Build Back Better Act)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는 민주당 내 불협화음 등을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꼽았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특히 무당층 유권자의 경우 응답자의 25%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찬성한다'고 밝혔고, 57%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민주당 지지층의 지지율도 지난 11월의 87%에서 75%로 하락했다.
 
전체 응답자 중 57%는 바이든 대통령이 경제를 다루는 방식에 반대 입장을 보였고, 54%는 외교 정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최대 강점이었던 코로나19 대유행 대처에 대해서도 55%가 불만을 나타냈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와 별개로 중간 선거에 대해서는 유권자들의 입장이 팽팽했다. 중간선거에서 어떤 당이 하원에서 다수당이 되길 원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3%는 공화당을, 42%는 민주당을 각각 지지했다. 상원을 대상으로 한 질문엔 45%가 공화당을, 41%는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현재 하원은 민주당이 공화당보다 의석수가 약간 많아 다수당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상원의 경우 친민주당 성향 무소속의원을 포함한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나눠져 있어 민주당은 각종 표결 결과 동수일 경우 부통령의 ‘캐스팅보트’까지 동원해야 의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