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 문 대통령 베이징 올림픽 불참 시사

"적절한 대표단 파결될 수 있도록 검토 중"

2022-01-12 22:34

조회수 : 6,9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12일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 문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의 베이징 올림픽 참석 여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서면을 통해 "관례를 참고해 적절한 대표단이 파견될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에서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베이징 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말은 사실상 불참을 의미한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이 불참한다면 대신 김부겸 국무총리 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으로 정부 대표단을 구성해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가에서는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공식화한 미국 입장에 보조를 맞추는 행보로 보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방중 대신 이달 말 한중 화상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한중 양측은 정상 등 각급에서의 교류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고,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자는 공감대를 갖고 있어, 관련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며 "1월말 비대면 정상회담 개최 관련해서는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정상 간 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양측이 소통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12월과 2019년 12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회담했지만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시 주석의 답방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