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백악관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대화 나오라"

2022-01-12 11:11

조회수 : 1,9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11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조지아주 방문 길에 취재진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질문에 “국무부와 인도·태평양 사령부가 간밤에 분명히 밝혔듯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번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위반이자 이웃 나라와 국제 사회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우리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중단하고 일관되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문제에 관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무부 역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함께 대화를 촉구했지만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면서 북한을 압박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밝힌다”면서 “미사일 발사는 미국 영토나 국민, 우방에 대한 즉각적 위협은 아니지만 강한 안보 불안정 요인”이라고 밝혔다.
 
프라이스대변인은 북한에 대화 재개를 거듭 촉구하면서 “북한은 이 같은 접근에 응답하지 않고 있지만, 우리는 대화와 외교가 최선의 방안이라고 믿고 있으며 동맹과 발맞춰 이 같은 접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는 어떤 전제조건도 없고,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만이 현재로선 유일하게 실행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 역시 도발을 멈추고 대화에 나서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부는 이날 오전 발표한 논평에서 “이번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고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북한의 시험 발사 장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했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