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먹는치료제' 내일 인천공항 도착…이르면 14일부터 '투약'

오창 물류창고 입고 예정…오늘 투약 대상 등 발표

2022-01-12 04:00

조회수 : 8,2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화이자 먹는(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이 13일 국내에 들어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3일 낮 12시5분 인천국제공항에 화이자 경구치료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이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들어온 경구용 치료제는 유한양행 오창 물류창고에 입고될 예정이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팍스로비드와 미국 제약사 머크사(MSD)의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등 100만4000명분을 선구매 계약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2일 오전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 주재로 브리핑을 열고 먹는 치료제 관련 구체적인 도입 일정과 초도물량 규모, 투약 대상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도입과 동시에 이번 주 중 실제 처방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방역 당국은 지난 10일 보건소와 관련기관, 경구용 치료제 처방 사전교육을 실시한 상태다.
 
경구 치료제는 재택치료자 중심으로 처방해 투여할 예정이다. 특히 고령층 등 위중증으로 이어지기 쉬운 고위험군이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방역당국은 오는 13일 화이자 먹는(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팍스로비드'.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