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영국 연구진 "감기 걸려도 코로나19 면역력 생길 수도"

2022-01-11 09:07

조회수 : 1,0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감기에 걸리면 코로나19에 대해 면역력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감기에 걸린 모두가 자동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백신의 중요성은 여전히 크다고 지적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은 임피리얼칼리지런던대 연구진이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게재한 논문을 인용해 “감기에 걸려 면역기억이 생기면 코로나19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은 2020년 9월 백신 미접종자이면서 동거인이 갓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기존 감기로 생긴 면역세포인 T세포 수준을 조사했다. 당시 이들 중 절반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이들 중 3분의 1은 혈액의 특정 기억 T세포 수준이 높았다.
 
이 T세포는 감기와 같이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T세포 중 일부는 이들 바이러스를 방어하는 역할을 하며, 병원체가 사라져도 몸에 남아 다음에 유사한 바이러스를 만났을 때 방어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감기로 인한 면역력 외에 환기나 동거인의 감염력 등도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왜 어떤 사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돼도 감염이 안 되는지 궁금했다”며 “이번 발견이 더 오래 지속하면서 새로운 변이에 대해서도 면역을 형성하는 백신 생산에 청사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들은 다만 감기에 걸렸다고 해서 모두 자동으로 코로나19에 면역이 생긴다고 생각하면 중대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기 중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경우는 10∼15%뿐이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중국 북부 톈진시 난카이구의 코로나19 검사소에서 한 어린이가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