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올해 바다숲 조성에 515억 투입…"산란·서식장 6개소 신규 조성"

해수부, 수산자원조성사업 시행

2022-01-10 17:35

조회수 : 1,5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올해 여의도 면적의 9배에 달하는 바다숲을 조성하기 위해 515억원을 투입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515억원을 투입해 2536㏊ 면적(여의도 면적 9배)의 바다숲을 조성하는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바다숲은 기후변화 등으로 연안 암반지역에서 해조류가 사라지고 수산자원도 함께 감소하는 바다 사막화 현상이 발생한 해역에 해조류·해초류를 조성해 해양수산자원의 서식처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
 
해수부는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여의도 면적의 약 92배에 이르는 2만6644㏊ 규모의 바다숲과 주꾸미, 대게 등 7개 품종의 산란·서식장 9곳을 조성했다.
 
해수부는 지난해 바다숲 최적지와 '갯녹음'(흰색의 석회조류가 달라붙어 암반지역이 흰색으로 변하는 현상) 실태를 조사하고, 지자체를 대상으로 산란·서식장 신규 대상지를 공모했다. 이후 정부·학계·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신규 사업지를 최종 선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총 312억원을 투입해 전국 연안 17곳에 바다숲 2536㏊를 새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미 조성된 바다숲 129곳을 전수조사한 뒤 사후관리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총 87억원을 투입해 산란·서식장도 6곳을 추가 조성한다. 수사자원이 감소한 꽃게, 참조기, 쥐노래미 등 3개 품종에 대해 산란·서식장을 조성하는 등 기존 사업지 14곳을 포함해 20곳(9개 품종)의 산란·서식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조일환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수산자원조성은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한 정부 정책 중 연근해 수산자원을 회복시키고, 지속가능한 어업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며 "앞으로도 수산자원을 회복시키고 바다를 지속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2536㏊ 면적의 바다숲을 조성하는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통영 바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