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차 미래 구상은 '메타모빌리티'

2022-01-10 15:24

조회수 : 1,2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근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현대자동차의 화두는 자동차가 아닌 '메타모빌티리(로보틱스+메타버스)'였습니다.
 
2020년 CES에서 우버와 함께 개발한 개인용 비행체(PAV) 등을 내세워 업계 최초로 도심 항공산업을 공개한 현대차는 올해 로보틱스를 매개로 가상현실과 모빌리티 간의 융합을 꾀하는 메타모빌리티를 들고나왔습니다.
 
현대차는 메타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글로벌 메타버스 환경 구축 및 실시간 3D(3차원) 콘텐츠 개발·운영 플랫폼 회사인 유니티와 손잡고 현실의 스마트팩토리를 가상세계에 그대로 옮긴 메타버스 기반의 디지털 가상 공장을 만들 계획입니다.
 
현대차의 메타팩토리 도입으로 향후실제 공장의 운영을 보다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로보틱스 비전을 발표하고있다. 사진/현대차
 
예를 들어 신차 양산을 앞둔 공장은 실제 공장을 시범 가동하지 않고도 메타팩토리 운영을 통해 최적화된 공장 가동률을 산정할 수 있습니다. 또 공장 내 문제 발생 시 신속한 원인 파악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물리적 방문 없이도 문제를 원격으로 실시간 해결할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메타모빌리티 등으로 궁극적 이동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CES 현대차 부스에 자동차 대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개 '스팟',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nD 모듈)을 기반으로 한 퍼스널모빌리티,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등이 자리를 잡은 이유입니다.
 
앞으로 현대차가 새로운 미래 비전을 제시해 모빌리티 선두업체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하길 기대합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