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한, 코로나로 베이징올림픽 불참…"중국 전적 지지"

북 올림픽위·체육성, 중국에 편지…"적대세력 책동·전염병으로 대회 참가 못해"

2022-01-07 08:16

조회수 : 2,9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다음달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공식화하면서도 중국의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지지하고 응원했다.
 
7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은 중국 올림픽위와 베이징 2022년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조직위, 중국 국가체육총국에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해당 편지는 지난 5일 리룡남 주중 북한 대사가 중국 국가체육총국 책임 간부를 만나 전달됐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중국 베이징의 선수촌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편지에는 우선 미국이 중국의 인권 문제 등을 명분으로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고 미국의 우방국들이 이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이 담겼다. 북한은 "올림픽 성과적 개최를 막아보려는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반중국 음모 책동이 더 악랄해지고 있다"며 "이를 국제올림픽헌장 정신에 대한 모독, 중국의 국제적 영상에 먹칠하는 비열한 행위로 낙인하고 단호히 배격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북한은 "적대 세력 책동과 세계적 대유행 전염병(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경기 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됐지만 성대하고 훌륭한 올림픽 축제를 마련하는 중국 동지들의 모든 사업을 전적으로 지지,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의 중국에 대한 지지는 명확했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베이징 올림픽 참가가 어렵다는 점도 공식화했다. 또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올해 말까지 북한 올림픽위원회(NOC)의 자격을 정지하는 징계를 내렸는데, '적대 세력 책동'은 이에 대한 표현으로 보인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북한 당국 인사들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참가' 가능성은 아직 배제할 수 없다. 우리 정부도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 개선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지만, 아직 어느 정도 수준의 정부 인사를 올림픽에 파견할지 등에서는 확정하지 않았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