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먹는치료제' 40만명분 추가구매…총 100만4000회분 확보

코로나 경구용치료제…1월 중순 국내 도입 전망

2022-01-05 20:34

조회수 : 1,7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화이자사의 경구용(먹는)치료제 40만명분에 대한 추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치료제는 1월 중순 국내 도입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먹는 치료제는 총 100만4000명분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정부가 한국화이자사와 40만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정부는 화이자사의 팍스로비드 76만2000명분, 머크(MSD)사의 몰누피라비르 24만2000명분 등 총 100만4000명분의 경구용 치료제를 확보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화이자사의 팍스로비드는 예정대로 1월 중순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다.
 
질병청은 "제약사와 초도물량과 도입 일정 등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을 확정하는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다음 주에 경구용 치료제 도입 및 활용방안에 대해 국민에게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경구용 치료제가 재택환자 치료에 크게 도움이 될것으로 보고 있다. 치료제는 오미크론 변이 대비 방역·의료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 방역 상황과 의료대응 상황, 국내외 치료제 개발 현황, 치료제의 임상 결과 등을 종합해 치료제 활용 방안과 추가 구매를 지속해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정부가 한국화이자사와 40만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화이자사가 제공한 팍스로비드 알약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