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역풍' 우려에 민주당 "이재명 아들 '공작설' 언급 자제하라"

박광온 공보단장, 당내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 "진정성 대 억지성으로 가야"

2021-12-19 11:17

조회수 : 5,1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최근 이재명 후보 아들의 '불법도박'과 관련해 김남국 등 일부 의원들이 공작설을 제기하자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자칫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 후보의 공식 사과로 사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판단이다.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박광온 의원은 지난 18일 당내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열린공감tv에서 우리 후보의 아들 문제에 모 언론이 개입해 공작을 했다는 주장을 폈다"며 "그러나 공작설은 우리 선대위 관계자나 우리당 의원들이 직접 언급하지 않는 것이 좋은 전략이라는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우리 후보의 아들을 감싸는 의견을 내시는 의원님들도 계신다"며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 함께 힘을 모아서 대응하자는 좋은 뜻이 담긴 고마운 일이나, 후보님의 사과 의미를 반감시키거나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결과가 될 수 있기에 자제해 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진정성 대 억지성 프레임이 효과적인 구도"라며 "공보단과 전략본부의 판단으로 효과적으로 잘 대처하겠다. 의원님들의 양해를 간곡하게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대위 공개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