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문성혁 장관 "탄소중립 넘어 '탄소 네거티브' 추진"

16일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

2021-12-16 16:02

조회수 : 2,0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오는 2050년까지 디젤 연료를 사용하는 국내 모든 선박을 저탄소·무탄소 선박으로 교체한다. 또 탄소를 흡수하는 갯벌의 '블루카본(Blue Carbon)'을 체계적으로 관리·복원해 탄소 흡수원을 확충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50 온실가스 배출목표를 탄소중립(0)에서 한발 더 나아가 마이너스 323만7000톤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이는 2018년 배출량인 406만1000톤 대비 729만8000톤 줄어든 수치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발표하며 "해운·항만과 수산 분야에서의 탄소배출량 저감은 물론, 해양에너지를 활용한 화석연료의 대체, 블루카본을 통한 탄소 흡수 등을 통해 2050 탄소중립을 넘어선 탄소 네거티브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해운분야에서는 디젤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을 단계적으로 저탄소·무탄소선박으로 전환한다. 현재 2018년 기준 101만9000톤 수준의 탄소배출량을 2050년까지 30만7000톤으로 줄일 계획이다. 이에 앞서 2030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하이브리드 등 저탄소 선박 기술을 고도화하고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선박 기술도 상용화한다.
 
수산·어촌분야에서는 노후어선 교체와 감척, 에너지 고효율 장비 보급 확대 등을 통해 탄소배출량을 304만2000톤에서 11만5000톤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노후어선을 신조선으로 대체 건조하고, 기관을 새로 교체하는 등 어선어업 분야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다. 또 LNG·전기 등을 연료로 하는 친환경 어선 기술개발과 보급도 확대한다. 양식장과 국가 어항 등 유휴부지와 수역에 태양광, 소수력, 파력 등 다양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도 구축한다.
 
파력, 조력 등 해양에너지 활용도 늘려 온실가스 배출량 229만7000톤도 순감축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시화호 조력발전소의 증설 가능성을 검증하고, 신규 대상지를 발굴하기 위한 타당성조사를 추진하는 등 조력발전소를 점진적으로 확대한다. 조류발전, 파력발전 등 아직 상용화가 안 된 해양에너지는 실증연구를 통해 상용화시킬 계획이다.
 
갯벌, 염생식물 등 탄소흡수원인 블루카본을 통해 136만2000톤의 탄소도 흡수한다. 블루카본의 흡수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갯벌 복원사업을 시행해 2050년까지 훼손된 갯벌 30㎢와 갯벌 식생 660㎢를 복원하는 한편 2030년까지 540㎢의 바다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탄소흡수 소재를 이용해 콘크리트 구조물 중심인 해안선을 복원하는 등 연안 지역을 재설계하는 '숨 쉬는 해안 뉴딜'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항만 분야에서는 야드트랙터, 트랜스퍼 크레인 등 항만 하역장비 엔진을 저공해 엔진으로 전환하고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확대해 2050년까지 탄소 중립항만을 구현할 계획이다.
 
문 장관은 "기후변화와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흐름으로서 위기이자 기회"라며 "2050년이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지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해양수산분야의 탄소중립 정책에 최대한의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단위: 만톤). 표/해양수산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