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선지원 후정산, 금융지원 아닌 재정지원"

보라매병원 코로나 위중증 치료현장 방문…"정부도 추경편성 나서달라"

2021-12-15 15:25

조회수 : 1,5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코로나19 방역과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지금까지의 금융지원 방식이 아니라 재정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적극적인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으로 화답해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의 코로나19 위중증 치료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불가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라든지 방역지침을 강화해야 할 상황이 됐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너무 클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지금까지는 주로 금융지원, 즉 현재의 피해를 미래로 미루는 방식의 대응을 했고 정부 지원도 매우 취약했기 때문에 앞으로 견디기 더 어렵다"면서 "마침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50조원 지원을 말했고,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도 100조원 지원을 말했기 때문에 정부의 판단 여지, 결정 여지가 넓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와 다르게 '선지원 후정산 방식', 지원과 보상을 적절하게 섞어야 한다"며 "야당의 적극적인 논의 참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보상 검토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손실보상 50조~100조원 이야기를 언급한 뒤 추가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야당도 국민을 대표하는 정치 집단이자 한때 이 나라의 국정을 책임진 정치 집단이었고, 동시에 앞으로 5월부터는 국정을 책임지겠다고 한 정치 집단"이라며 "앞에서는 '지원을 대폭 늘리자' 그러면서 뒤에서는 지원 확대에 발목잡는 이중적인 행태로는 국민의 지지를 받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저나 민주당이 선지원 후정산, 금융지원보다는 재정지원 우선을 제안했는데 이런 방식에 야당이 협조하느냐 안 하느냐가 50조~100조원 발언의 진정성 여부를 판단하게 할 것"이라며 "양두구육적인 행동으로 속이는 것을 국민은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 대응정책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