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윤호중, '코로나 당정협의'서 "소상공인 지원할 신속한 재정투입"

"코로나19 확산세 꺽는 게 제1 목표…백신 3차 접종률도 획기적으로 높여야"

2021-12-15 15:15

조회수 : 1,6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코로나19 긴급 당정협의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는 게 제1의 목표"라며 "다시금 어려움에 처하시게 될 소상공인을 지원할 재정 투입도 신속히 검토해서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떻게 국민의 고통과 불안을 최소화하면서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할 수 있는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코로나19 위험도가 '매우 높음' 단계인데, 절체절명의 순간이 아닌가 싶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고, 코로나19 확산 고리를 빠르게 차단할 수 있는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소상공인들의 피해, 민생 불안 등에 대책도 촘촘히 챙겨야 할 것"이라며 정부에 △소상공인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재정투입 △신속한 백신 3차 접종 등 3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윤 원내대표는 "소상공인들은 이미 벼랑 끝에 몰렸고 그 기간도 장기화됐는데, 다시 희생을 강요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손실보상법 개정과 감염병 긴급대응기금 설치에 나서고 있고, 소상공인들에 대한 '선지원 후정산' 원칙도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면서비스 업종의 소상공인들에게 방역에 협조해주는 것에 대한 지원 차원의 재정투입도 신속히 검토해서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방역조치와 함께 백신 3차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며 "백신 국가책임제 도입은 국민께 백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드리고 3차 접종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국민생활의 위기에 선제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일시적 실업이나 돌봄 공백 등 예상되는 문제들이 있는데 사각지대를 파악해서 대처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왼쪽 두번째)가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 당정협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