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금융사·핀테크 협업 부수업무 확대"

고승범 금융위원장, 핀테크 업계와 간담회

2021-12-09 16:53

조회수 : 2,6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9일 핀테크 업계를 만나 금융사와 핀테크 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에 대해선 부수업무 확대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선릉 디캠프에서 핀테크 업계 및 유관금융회사와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산업 혁신의 기본 방향과 구체적인 추진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고 위원장은 핀테크 산업 혁신을 위해 세 가지 추진 전략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우선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금융서비스와 관련해 소비자 보호 원칙은 지켜나가는 한편, 맞춤형 비교·추천 등 혁신적 기능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합리적 규제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 출범하는 마이데이터의 경우 맞춤형 데이터 저장·관리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제도 보완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금융권의 디지털 혁신과 금융사와 핀테크 간 제휴 협력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사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위해 현행 '핀테크투자 가이드라인'을 개선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고 위원장은 "금융사와 핀테크 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해서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한 부수 업무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핀테크 스타트업의 금융권 데이터 활용과 기존 금융권의 서비스 테스트가 원활히 될 수 있도록 디-테스트베드(D-Testbed)를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 안정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보완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 고 위원장은 "선불전자지급수단 이용자 재산 보호를 위해 이용자예탁금 외부 예치 등 제도 개선을 신속히 추진하겠다"면서 "망분리, 클라우드 규제 등 금융보안도 금융사 자율과 이용자 보호가 조화될 수 있도록 개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핀테크 업계와 금융권 관계자들은 △종합지급결제사업자 도입을 위한 전금법 개정의 신속한 추진 △핀테크 기업의 영업 기회 보장 △디지털 혁신 관련 기존 금융회사의 업무 범위 확대 등을 건의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제도 개선과 규제 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9일 서울 선릉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