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기시다 일본 총리 "한국에 '적절한 대응' 계속 요구할 것"

2021-12-06 17:14

조회수 : 1,7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 대립하고 있는 현안들에 관련해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6일 기시다 총리는 추가경정(보정) 예산안 심의를 위해 개원한 임시국회에서 소신표명 연설을 했다. 연설에서 기시다는 외교 부문 과제를 나열하며 “중요한 이웃 나라인 한국에는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계속해서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신표명 연설은 일본 총리가 임시국회가 시작될 때 당면 정치 과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다. 이번 소신표명 연설은 지난 10월 4일 취임 나흘 만인 8일에 실시한 연서에 이어 2번째다.
 
앞서 그는 첫 소신표명 연설에서도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다.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서도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간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강제노역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으로 악화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한국에서 적절한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서도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북한의 납치 문제는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또 “모든 납치 피해자가 하루라도 빠른 귀국을 실현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각국과 협력하면서 모든 찬스(기회)를 놓치지 않고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시다 총리는 동맹국인 미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가능한 한 조기에 미국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하고 일미(미일) 동맹의 억지력과 대응 능력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중국과의 관계와 관련해선 “주장해야 할 것은 주장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강하게 요구하면서 공통의 과제에는 협력해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