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대철·정동영 복당? 이재명 "과거 일 따지지 말고 힘 합치자는 것"

이재명측 "정동만은 절대 아니다"

2021-11-26 15:22

조회수 : 4,0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전남·서울=뉴스토마토 최병호·박주용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26일 정동영 전 의원 등 구 민주계 인사들에게 복당을 요청했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따지지 말고 힘을 합치자는 말을 한 것"이라고 사실관계를 인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신안군 응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에서 열린 '국민반상회'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개혁 진영이 이런 저런 사유로 많이 분열됐고 역량이 훼손됐다"며 "내년은 매우 중요한 대사가 있다. 진영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 진영의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에서 시민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구체적 세부계획을 세운 것은 아니다"면서도 "열린민주당과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구민주계라고 (배제)할 필요는 없고, 부패사범이나 파렴치범이 아니라면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이라면 가리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사람을 범주로 나눠서 말씀을 드리는 건 아니고 시점을 정해서 모두가 합류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며 "그 중에 민주당에 계시던 분들을 계속 연락을 드리고 만나고 권유도 한 것이다. 특정 집단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 후보가 정동영 전 의원과 함께 정대철·천정배 전 의원 등 구민주계 인사들에게 복당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천정배 전 의원은 이 후보로부터 직접 복당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천 전 의원은 이날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가 저에게 복당을 요청했다고 하는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는 복당을 요청 받은 일이 없다"고 했다. 그는 "기사를 보면 정대철 전 대표 측근이 그렇게 말한 것으로 돼 있는데 그쪽에서 복당 이야기가 있었는지는 몰라도 저한테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천 전 의원은 "지원 요청은 애매한데 사실 이 후보가 전화를 한 번 줬다. 도와달라는 말은 의례적으로 하지만 안부인사 정도 했다. 과거 가깝게 지냈으니까. 비록 당도 다르고, 그동안 돕지도 못했지만, 간혹 한번씩 전화도 준다. 더 나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천 전 의원은 이 후보로부터 공식적인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도울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비록 민주당은 아니지만 국민의힘이 집권하는데 그쪽을 도와줄 수는 없다"며 "기본적으로 (이 후보를)도울 생각과 의지를 갖고 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도울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우리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며 "정동영 전 의원만은 절대 아니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전남·서울=최병호·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