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윤석열 "시간 더 갖자고해"…김종인 "확정적 얘기 안해"

윤석열-김종인 만찬회동, 선대위 합류 매듭 못지어

2021-11-24 20:39

조회수 : 4,5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가졌음에도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둘러싼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김 전 위원장은 24일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 수락과 관련해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며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 한다"며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 그때 가서 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는 뜻으로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몇 분 뒤 윤 후보도 굳은 표정으로 나왔다. 윤 후보는 "(김 전 비대위원장이)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다"며 "사유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내일 최고위원회에서 총괄본부장 발표는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과 추가로 만날 약속을 잡았냐'는 질문에는 "따로 약속한 것은 없다"며 "시간이 조금 필요하시고 어떻게든 잘 도와주시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선대위 인선에 반대하며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을 보류해왔다. 김 전 위원장이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을 두고 불만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한 식당에서 만나 만찬 회동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