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기준금리 인상 '초읽기'…1%대 후 내년 추가 가능성↑

25일 기준금리, 0.25%포인트 오른 연 1% 유력

2021-11-24 17:11

조회수 : 1,9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오는 25일 기준금리를 조정하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논의한다. 최근 한은이 이주열 총재를 중심으로 최근 수차례 추가 금리 인상 의지를 밝혔다는 점에서, 지난 3월 이후부터 시작된 제로 금리 시대는 1년 8개월 만에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최근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문제가 심각한 만큼, 이달 금리 인상은 물론 내년 초까지 추가로 금리 인상이 단행될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24일 한은에 따르면 이달 25일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통해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에 대해 동결할지, 높일지에 대해 논의한다. 금통위는 지난 8월 기준금리를 33개월 만에 0.25%포인트 올렸고, 10월에는 한차례 숨 고르기에 들어간 바 있다.
 
금융권은 이달 기준금리가 현재 0.75%에서 1%로 0.25%포인트 오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가파른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속되고 있고, 부동산 시장의 상승세도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은이 앞선 10월 금통위에서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한 만큼 금리 인상을 더 늦추기도 어렵다는 분석이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내 물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고 외환시장의 불안정성도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이 한은이 금리 인상을 단행하기에 적절한 시기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달을 넘어 내년 1~2월 추가로 금리 인상이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달 통화정책방향문(통방문)에서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점진적'에서 '적절히'로 수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총재는 "한차례 인상 이후 무조건 건너뛰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내년 1월 금통위에서 금리가 연속적으로 인상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김상훈 KB증권 연구원은 "이달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높인 1%로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주상영 위원이 동결 소수의견을 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만장일치는 어렵겠지만, 만약에 만장일치 인상이 나온다면 내년 1분기 금리 인상을 좀 더 확신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한은의 금리 인상과 관련해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만만찮게 제기된다. 통화 정책만으로 현재 물가 상승, 가계 부채 문제 해결을 기대하기 쉽지 않고, 오히려 경기 회복세 둔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금리 인상을 통한 물가 안정 효과를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며 "최근 인플레이션 문제는 원자재, 소재 가격 상승에 따른 생산 비용 부담 증대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오창섭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에서는 내년 1월 금리 인상 시사 여부가 더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위드 코로나가 시행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공급망 차질 등 경기 부담도 커지고 있어 연속으로 인상하기보다는 쉬었다 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24일 한은에 따르면 이달 25일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통해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에 대해 동결할지, 높일지에 대해 논의한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시중은행 대출 상품 관련 금리 안내문 모습.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