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김재원, 김병준 거취 압박의 이준석에 "그렇게 해선 안돼"

"김병준 퇴진 안 된다…빠른 시일 내에 선대위 협의"

2021-11-24 10:18

조회수 : 1,7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로 윤석열 대선후보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다.
 
김 최고위원은 24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늘 김 전 위원장님을 찾아뵙기로 했는데 이런저런 말씀을 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선임이 갈등의 원인'이라는 지적에 대해 "단순히 어떤 내부구조 정도의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김 전 위원장께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그 정도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자신의 뜻을 펼치는데 장애가 된다라고 생각할 분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김병준 전 위원장의 거취를 결정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그건 맞지 않는다"며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세 분(김종인·김병준·김한길)을 모셔서 대선 승리의 발판으로 삼으려고 했고, 특히 대통령 후보가 이미 선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임명을 했는데 대통령 후보가 아닌 분이 그 문제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압박을 하는 건 좀"이라며 이 대표를 비판하면서도 "이 대표가 답답하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한 것 같다"고 에둘렀다.
 
민주당 일부 인사들이 김 전 위원장과 접촉한다는 소문에 대해선 "민주당 분들이 못 먹는 감 찔러보듯 접촉을 한다고 해서 민주당으로 가실 분은 아니다"라며 "정권교체의 대의에 공감하는 분이기 때문에 그분이 뜻을 펼칠 수 있게 우리가 빠른 시일 내에 협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윤 후보가 TV조선 행사에서 프롬프터가 작동하지 않아 2분여간 침묵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오로지 TV조선 측에서 벌인 실수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며 "보통 그런 경우 사회자가 지금 프롬프터가 준비되지 않고 있다며 시간을 끌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4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늘 김 전 위원장님을 찾아뵙기로 했는데 이런저런 말씀을 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