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검·경, '대장동 특혜'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급물살

검찰, 곽상도 전 의원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2021-11-18 06:00

조회수 : 1,8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정관계로비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 검사)은 17일 곽상도 전 국회의원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10시간 여만인 이날 오후 7시쯤 종료하고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들어갔다. 곽 전 의원에 대한 소환 전 절차를 밟기 시작한 것이다.
 
대장동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오후 곽상도 전 의원의 서울 송파구 자택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검찰 직원이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뉴시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김만배씨가 대주주로 있는 화천대유가 하나은행 컨소시엄에 AMC(자산관리회사)로 참여하는 과정에서 합류가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이를 해결해 주고 아들 퇴직금조로 50억원의 대가를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에 사업 당시 '대장동 4인방'의 대화 녹음파일과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6호 소유주)도 이를 뒷받침 하는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대장동 PF 관련 실무를 맡았던 부서로 알려진 서울 중구에 하나은행 본점에 있는 부동산금융부도 압수수색했다.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화천대유를 AMC로 참여시키는 과정에 곽 전 의원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증거물 확보가 이번 압수수색의 목적이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관여돼 있는지도 들여다 보고 있다. 그러나 곽 전 의원과 김 회장 측은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하나은행 컨소시엄 실무를 맡았던 하나은행 소속 이모 부장을 지난 9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부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은행, 화천대유 등이 지분을 갖고 참여한 시행사 '성남의뜰' 사외이사로 일한 인물이다. 
 
검찰은 확보한 증거물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대로 곽 전 의원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날 경기남부경찰청은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자택과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최 전 의장은 지난 2013년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이 성남시의회를 통과할 때 주도적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졌다. 최 전 의장은 의장직을 마친 뒤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은 최 전 의장의 화천대유 부회장 취임과 30억원 가량의 성과급을 책정받은 것에 대가 관계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의 압수수색을 받기 직전 창밖으로 던졌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완료했다.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내용은 물론, 텔레그램 내용에 대한 분석도 끝마쳤다. 경찰은 최근까지 비밀번호를 확인하지 못해 텔레그램을 열 수 없었으나 유 전 본부장 측의 협조로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