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측 "'음주운전보다 초보운전 더 위험' 발언, 취지 왜곡"

윤석열 '정치신인' 리스크 부각하려다 도마 위에 올라

2021-11-11 07:58

조회수 : 2,1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 측은 이 후보가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자가 더 위험하다고 발언했다가 논란을 사자, 해명에 나섰다. 
 
이 후보는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자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지난 7일 이 후보와 윤 후보를 싸잡아 "지금 국민은 음주운전자와 초보운전자 중 한 사람을 뽑으라는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관련 질문을 받자, 윤 후보가 정치신인이라는 점이 리스크가 더 크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국가 리더는 실수하지 말아야 하고, 실수할 가능성이 작아야 한다. 초보는 깨끗할지 몰라도 실수할 가능성이 크다"며 "설거지를 많이 하면 아무래도 접시를 깬 경력이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안전하게 하겠다고 초보를 기용하면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가 관료나 주요 인사를 선발할 때도 경험이 많은 사람들 뽑지, 안전하게 하겠다고 초보나 신진들을 고용하면 위험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동시에 이 후보는 자신이 과거 음주운전 전력으로 처벌받았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재차 사과했다. 그는 "공인이 되기 전 음주운전 전력으로 처벌을 받았다. 그러고 나선 절대 안 하고 있다"며 "제 잘못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이 후보의 발언 이후 그의 도덕성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음주운전은 범죄행위이고 살인행위에 해당하는데, 초보운전과 비교할 수 있겠냐는 비판이다.
 
그러자 이 후보 측은 이날 밤 입장문을 내고 "이 후보가 오늘 관훈토론회에서 한 발언의 취지는 '음주운전 경력자와 초보운전 경력자 중 실수할 위험(가능성)이 더 많은 사람은 초보운전'이라는 뜻"이라며 "음주운전보다 초보운전이 더 위험하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