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삼성전자, 21개 스타트업 성과 공유…'C랩 데모데이' 개최

투자 유치·사업 기회 모색…메타버스·AI 등 기술발표

2021-11-10 11:30

조회수 : 1,2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육성한 스타트업의 성과를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의 성장점, C-Lab을 만나다'를 주제로 진행되며 △지난 1년간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한 18개의 스타트업 △삼성전자와 대구·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육성한 2개의 우수 스타트업 △삼성전자 사내벤처에서 독립해 창업한 스타트업까지 총 21개가 참여해 성장 스토리를 공유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C랩 스타트업들이 세상의 변화를 성장의 모멘텀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유니콘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면서 "실력과 열정을 겸비한 창업가들을 지속 발굴하고,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0월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C랩 스핀오프 론칭데이'에서 삼성전자의 주요 경영진들과 창업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데모데이에는 치매진단, AI, 메타버스, 배양육, 광통신, 전기차 등최근 각광받는 미래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21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이 중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인지건강 관리 플랫폼 업체 '실비아헬스' △크라우드 소싱과 리워드 시스템으로 AI 개발 과정의 한계를 뛰어 넘은 '셀렉트스타' △홀로그램 기술 기반의 혼합 현실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메타버스 스타트업 '더블미' △해조류 기반의 배양육 개발로 환경과 식량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씨위드' △독자적인 광신호 연결 기술로 광통신 네트워크 시대 앞당기는 '레신저스' 등 10개 스타트업이 현장에서 지난 1년간의 성과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창의 아이디어의 '발굴-구현-사업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혁신을 만들고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C랩을 운영하고 있다. 
 
사내의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2012년 12월부터 도입했고, 2015년부터는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할 수 있도록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 내 전용 업무공간 및 전 직원 식사 제공 △성장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삼성전자와의 협력 기회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1년간 지원한다.
 
육성 완료 시점에는 투자자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해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열고 각 스타트업의 성과를 알림으로써 사업 협력 모색과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2018년 향후 5년간 외부 스타트업 300개, 사내벤처 과제 200개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총 404개(외부 242개, 사내 162개)를 육성했으며 내년까지 500개 육성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