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정부,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 개최…요소수 대책 논의

국내 수급난 장기화 시 '물류 대란' 현실화 우려

2021-11-07 14:20

조회수 : 9,4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중국발 요소수 품귀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7일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열고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2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요소수 수급난 해결을 위한 대책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이번 요소수 품귀 사태는 중국 정부가 호주와의 갈등으로 석탄 공급이 부족해지고 여기에 전력난과 비료 파동까지 우려되자 자국 공급물량의 우선 확보를 위해 요소수 원료인 요소의 수출을 제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요소 수입 물량의 90% 이상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요소수는 화물트럭 등 디젤 엔진 차량의 주행에 반드시 필요해 수급난이 해결되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물류 대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
 
현재 정부는 산업용 요소수의 차량용 전환, 수입국 다변화, 중국 측에 신속한 검사 요청 등을 추진 중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의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과 관련해 기업의 우려를 줄일 수 있는 정부 지원책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오는 8일까지 공급망 전반에 걸친 반도체 기업들에 공급망 관련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우리 정부 및 기업에서는 민감한 내부 정보를 제출할 경우 영업 기밀이 공유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해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경제 관련 부처 장관과 외교 안보 부처 장관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등이 참석한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2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연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서부트럭터미널에 화물차들이 운행을 멈춘 채 서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