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선출에 온도차…민주·정의 "의혹 규명", 국민의당 "정권교체 함께"(종합)

'단일화 가능성' 국민의당만 유일하게 환영 논평…이재명 "선의의 경쟁", 안철수 "미래담론 경쟁"

2021-11-05 19:27

조회수 : 5,6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5일 윤석열 후보가 선출되자, 민주당과 정의당은 축하 대신 윤 후보에 관한 여러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원내 정당 중에서는 국민의당만 유일하게 윤 후보에게 축하 의사를 전하며 "정권교체, 나아가 시대교체라는 국민적 열망이자 시대적 소명에 함께 하길 기대한다"고 논평을 냈다.
 
민주당은 이날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데 대해 "축하를 드린다"면서도 마음 속 응어리를 숨기지 않았다. 고용진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대통령후보가 된 윤 후보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내야 마땅하지만 검찰의 중대성을 심대하게 훼손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장본인에게 그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유감스럽지만, 윤 후보에게는 무수한 의혹이 따라붙고 있다"며 "윤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은 관련자의 방대함, 결과의 해악성, 수법의 치밀함, 기간의 장기성에서 단 하나라도 사실이라면 후보 자격을 상실할 의혹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불법대출 수사 무마 의혹, 윤우진 수사 방해 의혹, 월성 원전 수사 사주 의혹, 고발 사주 의혹 등 윤 후보 관련 수사는 미로를 헤매고 있다"며 "윤 후보는 자신을 가리키고 있는 많은 의혹부터 훌훌 털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다만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축하의 뜻을 전했다. 그는 경북대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정쟁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국민의 삶을 낫게 하고 국가를 더 희망적으로 만들지 선의의 경쟁, 잘하기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국가의 미래와 민생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며 "당내 경선이 끝났으니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 삶의 변화, 민생개혁을 위한 생산적이고 열띤 경쟁을 펼치면 좋겠다. 윤 후보도 같은 마음이실 것"이라고 적었다.
 
정의당도 민주당과 마찬가지로 윤 후보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을 언급하며 대선 전에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고발사주와 대장동 대출 관련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사건' 봐주기 수사 등 여러 의혹에 대해 대선 전에 실체를 규명해 시민들의 투표권이 훼손되지 않도록 책임있는 입장과 태도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윤 후보 선출에 환영 논평을 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후보와 윤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이 거론되는 만큼 섣불리 날을 세우기보다 포용의 모습을 먼저 보이려는 것으로 판단된다.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후보의 대선후보 선출을 축하드린다"며 "윤 후보가 제1야당의 대선후보로서 정권교체, 나아가 시대교체라는 국민적 열망이자 시대적 소명에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도 윤 후보에게 축한한다고 두 차례 언급하며 "미래담론을 가지고 치열하게 경쟁하자"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은 이제 산업화 시대, 민주화 시대를 넘어 선진화 시대로 나아가는 '시대교체'를 해야 할 때"라며 "이번 대선에서는 누가 승리하더라도 최후의 승리자는 국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