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삼성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1102억원…전년비 적자폭 확대

"중국 영파법인 철수 보상금 반영 영향"

2021-11-05 16:11

조회수 : 1,2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삼성중공업(010140)이 중국 영파법인 철수에 따른 보상금 지급과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3분기 부진한 실적을 냈다.
 
삼성중공업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손실이 11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고 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48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4% 감소했다.
 
매출이 줄어든 건 하계휴가, 추석연휴로 인해 조업일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영업손실의 경우 중국 영파법인 철수에 따른 종업원 보상금(630억원) 지급이 반영됐으며, 이는 2022년 매각 완료 시점에 자산 매각 이익 형태로 회수할 예정이다. 일회성 요인인 보상금 지급분을 제외한 영업손실은 472억원 수준이다. 
 
자료/삼성중공업
 
중국 영파 법인은 1995년 설립해 26년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을 공급해 왔으나 설비 노후화로 인한 생산효율 저하에 따라 철수하기로 했다. 올해 연말까지 잔여 공정을 마무리하고 내년 초 자산 매각을 완료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자금수지 흑자와 납입 완료된 증자 대금을 재원으로 차입금을 대폭 축소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에 따라 올해 부채비율은 200% 이내로 관리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재무구조는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