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개인정보위, CCTV 마스킹 시스템 개발 추진…3년간 62억 투입

CCTV 영상서 실시간으로 보행자얼굴·차량번호 등 마스킹 처리

2021-11-03 16:10

조회수 : 2,6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촬영된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보행자 얼굴, 차량번호 등)를 보호할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의 개발·실증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기준 공공기관이 설치·운영하는 CCTV는 총 133만대에 달한다. 교통·날씨 영상 제공이나 코로나19 검사장 혼잡도 안내 등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실시간 CCTV 영상을 활용하는 경우도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공개 장소에 설치된 CCTV 영상에 해당 장소를 통행하는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가 포함돼 사생활 침해 우려 등이 제기된 바 있다.
 
개인정보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올해 '공공수요 기반 혁신제품 개발·실증사업'에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을 제안했다. 신규과제로 선정된 이번 시스템 개발에 향후 3년 동안 총 61억90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사진/개인정보위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은 CCTV 등으로 촬영된 영상에서 개인 얼굴이나 차량번호 등을 실시간으로 자동 탐지한 후 해당 부분을 마스킹 처리한다. 알고리즘 최적화, 하드웨어 개선 등을 통해 고화질 라이브 영상을 자동으로 실시간 마스킹 처리해 송출하는 데 1초 미만의 지연시간을 가지도록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개인정보위는 이번 시스템이 개발되면 CCTV 영상을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등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에 적용돼 사생활 침해 우려 문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영상 마스킹 처리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단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 분야에서도 인터넷방송이나 드론·로봇 등 무인이동체를 통한 영상 촬영 등에 활용될 수 있다.
 
박상희 개인정보위 사무처장은 "실시간 영상 처리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가 공공·민간에 도입되는 추세를 고려할 때 개인영상정보에 대한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보급이 필요하다"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이번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개발·실증되도록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을 많은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가 활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