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원희룡, 광주 5·18민주묘지 참배…"불미스런 발언 안타까워"

"역사인식 한계" 윤석열 우회 비판…전두환 기념비 있는 옛 망월묘역은 피해

2021-11-03 15:35

조회수 : 1,9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3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당내 경선 과정에서 역사인식의 한계를 드러내거나 불미스러운 발언과 자세가 나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윤석열 후보를 우회 비판했다. 
 
원 후보는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원 후보는 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민주의문 방명록에 '오월 영령이시여, 대한민국이 위선과 부패가 아닌 정의와 민주의 길로 가도록 힘을 주십시요'라고 썼다. 이후 원 후보는 민주 열사들의 넋을 기린 후 고 홍남순 변호사 묘역에 꽃다발을 바쳤다. 홍 변호사의 부인 고 윤이정씨 묘역도 참배했다.
 
원 후보는 "앞으로 우리 당의 변화와 대한민국이 가야 될 진정한 민주와 화합의 길을 다시 새기기 위해서 왔다"며 "광주시민들께 한 약속과는 달리 불미스러운 발언이나 자세들이 나오는 걸 보면서 너무 안타깝게 생각하고 앞으로 이런 것들을 반드시 고쳐야겠다고 다짐한다"고 했다. 그는 "강한 의지로 올바른 인식과 실천을 할 수 있도록 '제가 더 앞장서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5·18 관련 실언과 망언들이 다시는 나오지 않도록 제가 더 분발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 후보는 이날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은 참배하지 않았다. 옛 망월묘역 입구 바닥에는 밟고 지나가라는 뜻으로 전두환 기념비가 새겨져 있다. 이를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전두환씨 비석을 밟을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원 후보는 "오늘은 없다"고 했다. 이어 '언젠가는 갈 예정이냐'는 물음에도 "생각해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을 이틀 앞둔 3일 원희룡 후보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