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2050년까지 석탄발전 전면 폐기"

G20 정상회의 제2세션 참석…"첫 10년, 2050 탄소중립 성패 좌우"

2021-10-31 22:29

조회수 : 1,7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폐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프로그램 중 2세션(기후변화·환경 주제)에 참석해 "한국은 탄소중립에 발을 맞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부는 국무회의를 통해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중단하고 온실가스 국내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그동안 탄소중립 기본법을 제정했고, 민관이 함께하는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했다"며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도 상향했다. 이를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NDC를 기존의 26%에서 40%로 상향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석탄 감축 정책을 과감하게 시행하고 있다"며 "석탄 발전소 8기를 조기 폐쇄했고 올해 말까지 2기를 추가 폐쇄할 예정이다. 신규 해외석탄발전에 대한 공적금융 지원도 이미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메탄 배출 감축 노력도 강화하고 있다"며 "한국은 메탄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메탄 감축 노력에 적극 공감하며 '국제 메탄 서약'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은 특히 수소경제에 중점을 두고 있고, 수소 활용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다"며 "수소경제를 위한 글로벌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의 성장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의 탄소중립 노력에도 함께하겠다"며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비중을 확대하고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를 통해 기후 재원 지원을 계속하면서 '기후기술센터 및 네트워크'를 통해 녹색기술 분야에서 개도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50년까지 우리에게 30년이 주어졌지만 첫 10년이 중요하다"며 "2030 NDC 목표를 우리가 어떻게 실천하느냐가 2050 탄소중립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에서 열린 G20 '국제경제 및 보건' 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