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LG화학, 바이오매스·전지소재 ESG 기술 확보 나선다

지난 29일, 울산과학기술원과 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2021-10-31 11:27

조회수 : 1,3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LG화학(051910)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차세대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한 미래 원천기술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UNIST와 지난 29일 탄소중립, 바이오매스 등 지속가능 관련 분야와 전지소재·인공지능(AI) 분야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유지영 LG화학 최고기술책임자(CTO·부사장)(가운데 왼쪽)과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 총장(가운데 오른쪽)이 지난 29일 울산 UNIST 본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UNIST는 첨단 신소재, 바이오, 차세대 에너지 등을 중점연구분야로 하는 과학기술특성화대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사업인 인공지능대학원, 전세계 대학 중 최대 규모의 이차전지 연구센터 등을 보유하고 있다. 또 수소, 태양전지, 탄소포집·활용(CCU) 등 탄소중립을 실현할 미래 분야에서의 강점을 바탕으로 오는 2022년부터 ‘탄소중립융합원’을 개원해 탄소중립 관련 교육과 연구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LG화학은 2025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바이오 등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관련 기술의 실증, 상용화 추진 등에 있어 양 기관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이산화탄소(CO₂)를 탄화수소 등으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촉매 기술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 플라스틱 생산 △배터리 용량 증가를 위한 양극 활물질 개발 △가공·분석 자동화와 실험 설계 최적화 등 자율주행 실험실 구축 등의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자율주행 실험실은 AI를 활용해 실험 설계·수행·분석을 자동화한 무인 실험실을 지칭한다. 
 
앞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유지영 LG화학 최고기술책임자(CTO·부사장)과 이용훈 UNIST 총장 등이 참석했다.
 
유 부사장은 "LG화학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의 신성장 동력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차세대 에너지와 첨단 신소재 관련 연구분야에 강점을 갖고 있다"면서 "오는 2022년 개원하는 탄소중립융합원을 통해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UNIST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탄소중립 등 우리사회가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학과 기업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력은 친환경 미래 기술의 확보와 상용화를 위한 든든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사장은 UNIST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소재 산업의 미래 트렌드와 연구개발(R&D) 변화 방향 등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