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노태우 별세 애도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어"(종합)

별세 하루 만에 애도 메시지…비서실장·정무수석, 빈소 조문키로

2021-10-27 15:25

조회수 : 1,6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별세에 대해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애도 메시지는 노 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비서실 참모진이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면서 메시지 조율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어제 아시다시피 국회 운영위도 있었고, 오늘 빈소가 공식적으로 차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상황적인 요소들이 결합되면서 오늘 추모 메시지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안건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심의, 의결됐다. 청와대에서도 별다른 이견은 없었다. 이 관계자는 국가장 결정 배경에 대해 "시민단체에서 나온 성명서들도 저희가 검토를 했고, 여러 가지 것들을 종합적으로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장지는 유족 측 의견을 받아들여 국립묘지가 아닌 파주 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빈소에 직접 조문은 가지 않기로 했다. 대신,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빈소를 찾아 문 대통령의 애도 뜻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예정된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화상 정상회의 일정이 고려됐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28일부터 7박9일 일정으로 유럽 순방길에 오른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