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심상정, 이재명·윤석열 겨냥 "무능과 위법 사이에 허덕"

"심상정은 청정수…오염수 마시면 국민 큰 탈"

2021-10-26 15:23

조회수 : 1,0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지금 거대 양당의 유력 후보들은 무능과 위법 사이에서 허덕이고 있다"며 "심상정은 청정수"라고 차별화했다.
 
심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와 정의당에는 대장동도, 고발사주도 없다. 건강에 좋은 청정수를 놔두고 굳이 국민들께서 더 이상 오염수를 마실 일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와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과의 관계에 주목, "최소한 인사 문제만큼이라도 서둘러 국민들께 정직하게 자복해야 할 것"이라며 "아무리 '남 탓이다', '모른다'고 버텨도 국민의 상식을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신당했다는 말은 아주 신뢰하는 사람에게만 쓰는 말"이라며 "시장의 의중과 상관없이 하급자가 사장을 몰아내는 일이 가능한 정도로 공직기강을 방치했다면, 그런 사람에게 어떻게 국정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따졌다.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휩싸인 윤 후보를 향해서도 "'책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손준성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윤석열 후보는 입도 뻥긋 못하고 숨죽이고 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윤 후보의 공정은 '공'작'정'치의 준말임이 명확해지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은 절대 공작정치에 능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국민의 삶을 퇴행시키고 대한민국을 과거에 묶어 두는 차악의 정치는 끝내야 한다"며 "도덕적으로 깨끗하고, 시민의 삶을 선진국으로 만들 최선의 후보는 저 심상정"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이것이야말로 저의 자부심이고 승리 전략"이라며 "국민들께서 거대 양당의 무능과 위선에 질려 있는 지금이야말로 정의당의 시간을 되찾아 올 때다. 당당하게 국민들 속으로 달려가 승리하겠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심상정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