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기현, 대장동 특검 '여야 원내대표 원포인트 회담' 제안

"수사하는 거냐, 뭉개는 거냐…특검 찬성 국민여론 73%"

2021-10-25 10:30

조회수 : 8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대장동 게이트에 관한 특검 도입을 반드시 해야 한다"며 "그 논의를 위해 여야 원내대표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절대다수 국민의 요청인 특검 도입 논의를 위한 원포인트 회담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 관련한 진술과 정황 증거는 그 분 한 사람을 가리킨다"며 "검찰은 그 분을 애써 외면한 채 짜맞추기 수사로 국민을 기만하는 수사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국정감사에서 초과이익환수조항 관련해 '들어본 일도 없다'고 했지만, 실무자 정민용 변호사는 공모지침서를 작성해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직접 보고하러 갔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며 "애초부터 특정 민간사업자가 이익을 독식하도록 설계돼 있었고, 그 과정에 이 후보가 관여했다는 것을 뒷받침해 주는 결정적 증거"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성남시청의 압수수색도 미루고 늑장 압수수색을 했다"며 "시장실과 비서실 압수수색은 미루고 미루다 마지못해 겨우 실시하는 시늉만 했고,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하면서 이재명, 정진상의 이메일은 빼놨다"고 했다. 이어 "수사를 하는 거냐, 뭉개는 거냐"고 성토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국민 여론이 73%에 이른다"면서 "권력 눈치만 보는 검찰과 경찰로는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힐 수 없다는 것을 국민 절대다수가 인식하고 있다"고 여야 원포인트 회담을 압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