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원희룡, '전두환 미화' 윤석열·김재원 '질타' "본선에 치명타"

"윤석열, 역사인식·철학 완전히 잘못됐다…광주민심 험악·격앙"

2021-10-22 10:28

조회수 : 2,5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김재원 최고위원의 '전두환 미화' 발언과 관련해 "모든 말에는 때와 장소와 상황이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 후보는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동의도 하지 않지만 설사 부분적인 타당성이 있다고 한들 그걸 말할 때와 장소와 상황상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파문이 인 상황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라는 공개 석상에서 하기에는 매우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원 후보는 "본선에는 이미 치명타가 가해진 것"이라며 "특히 호남이나 또 수도권에서 호남에 연고를 둔 분들도 있는데 이 분들은 호남이 배제되거나 호남에 대해서 이런 편견을 표현하는 것에 대한 상처와 격분을 한다"고 설명했다.
 
원 후보는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서도 "광주 민심은 아주 험악하고 격앙돼 있는데 사과도 늦었을 뿐만 아니라 사과가 굉장히 만족스럽지도 않다"며 "역사인식이라든지 철학이라든지 완전히 잘못됐다. 준비가 안 돼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여기 가서 이 이야기하고, 저기 가서 저 이야기하더니 '진위가 그게 아니다' 하면 가는 데마다 다 들고 일어나는 것"이라며 윤 후보의 말 바꾸기도 비판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2일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날 '부동산과 원자력 발전만큼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두환 전 대통령한테 배웠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선 "모든 말에는 때와 장소와 상황이 있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