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오후 5시 발사

"밸브 점검에 1시간 추가 소요"…고층풍 등 문제 발생 시 재조정 가능

2021-10-21 14:51

조회수 : 2,3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고흥 나로우주센터=공동취재단,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에 발사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다만 고층풍 세기 등 추가적인 요인이 발견될 시 일정이 재조정될 수도 있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누리호 발사 시간을 오후 5시로 최종 결정했다. 오후 3~7시 사이를 발사 예정시간으로 두고, 이중 16시를 잠정적으로 발사시간으로 전망했지만 밸브 등 점검 사항이 발생해 이같이 결정됐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브리핑에서 "발사체 내부 밸브를 점검하기 위해 발사대 하부 시설을 이용하려 했지만 발사대 하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사람이 직접 확인했다"며 "발사체 쪽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1시간 정도 더 소요돼 발사시각이 변경됐다"고 말했다.
 
발사관리위원회는 오후 5시로 발사시간을 확정했지만 고층풍이나 비정상발사 등에 따른 연기 가능성도 열어뒀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고층풍 세기와 변동폭 등 누리호가 견딜 수 있는 하중을 넘기면 연기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누리호는 발사 1시간20분 전에 연료를 충전하고, 50분 전에 산화제 충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발사 10분 전부터는 발사 자동 운용에 들어가고, 이상이 감지될 경우 발사가 자동 중단된다.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 사진/항우연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