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위드코로나·언택트는 '콩글리시'"…영국 신문, '한국어식 영어' 조명

2021-10-21 14:50

조회수 : 1,7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콩글리시는 당신의 베프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의 언어 사용 실태를 조명했다. 콩글리시는 정통 영어가 아닌 한국어식 영어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더타임스는 이날 기사에서 지난 9일 김부겸 국무총리의 한글날 기념식 축사 내용을 먼저 전했다. 김 총리는 당시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이고 전문용어를 우리말로 줄이는 등 우리의 말과 글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더타임스는 그러면서 한국에서 쓰이는 대표적인 콩글리시와 이 단어들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소개했다. 이 신문이 지적한 대표적인 콩글리시는 개그맨과 오바이트, 아이쇼핑, 베프, 인싸 등이다. 더타임스는 영어 단어를 축약하고 합쳐서 만든 조어뿐 아니라 영어권에서 알아들기 힘든 한국식 영어 발음도 콩글리시라고 지적했다. ‘포크(Fork)’나 ‘주스(Juice)’가 그런 경우라는 설명이다.
 
더타임스는 최근 한국에서 쓰이는 ‘위드 코로나’와 ‘언택트’라는 단어도 콩글리시라고 규정했다. 코로나와 함께 살기(living with coronavirus)라는 표현을 위드코로나로 부르고, 접촉없는 결제(contactless payments)를 언택트로 표현하는 것이 어색하다는 주장이다.
 
다만 더타임스는 많은 언어학자들이 이런 ‘혁신’을 언어의 성장과 발전의 필수적인 요소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한국 음식과 영화, K팝, 드라마 <오징어게임> 등의 인기로 오히려 한국어가 다른 언어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고도 평가했다.
 
그러면서 옥스퍼드 영어사전이 PC방(PC bang)과 오빠(oppa), 먹방(mukbang) 등 한국어 26개 단어를 사전에 추가한 사례를 언급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지난달 이들 단어를 새로 등록하면서 “우리는 모두 한류의 정점을 타고 있다”며 “어휘 혁신이 더는 영국과 미국의 전통적인 영어 중심에 국한되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사진/더타임스 홈페이지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