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홍준표 "전두환 옹호 윤석열, 칼잡이 불과" 직격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냐…위험한 역사인식"

2021-10-21 11:58

조회수 : 1,8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정권 옹호 발언은 참으로 위험한 역사인식"이라며 "지도자의 잘못된 역사인식은 국가의 운명을 가름할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1960년대 초 아시아에 두 가지 큰 사건이 있었다"며 "하나는 박정희 장군의 쿠데타였고, 다른 하나는 버마 네윈 장군의 쿠데타였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쿠데타로 집권한 두 장군은 각자 나라를 이끌 방향으로 박정희 장군은 자유민주주의로 향했고 네윈은 국가사회주의로 갔다"며 "그 결과 60년 후 한국은 선진국 시대를 열었고, 버마에서 국호를 고친 미얀마는 아직도 세계 최빈국 중 하나로 남아 있다"고 했다.
 
홍 후보는 "히틀러시대 독일도 대단한 경제발전이 있었던 때라면 윤 후보는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냐"며 "참으로 어리석고 아둔한 발상으로, 아직은 지도자 수업이 전혀 돼 있지 않은 칼잡이에 불과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1일 "최근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은 참으로 위험한 역사 인식"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홍 후보가 지난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리는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토론회에 입장하기에 앞서 환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손 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