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유동규 구속적부심 시작…오늘 오후 늦게 결론

2021-10-19 15:03

조회수 : 9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구속적부심사가 시작됐다.
 
유 전 본부장은 19일 오후 2시20분쯤 구속적부심을 받기 위해 호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이날 심사는 검찰과 유 전 본부장·변호인 등만 참석한 상태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 유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적부심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유 전 본부장은 김만배씨가 대주주인 화천대유자산관리가 개발 사업 시행사인 성남의뜰 주주로 참여하는데 편의를 제공하고 수익배분을 유리하게 해주는 대가로 김씨로부터 5억원을 받은 혐의(뇌물)를 받고 있다. 또 2015년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자 정모씨로부터 김씨와 같은 특혜를 주는 대가로 3억원을 수수한 혐의가 있다.
 
이와 함께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개발사업 수익 배당을 1882억원으로 제한하면서 사업수익 절반 이상을 민간사업자에게 몰아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게 그만큼의 손해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법원은 지난 3일 유 전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 결과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유 전 본부장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전날 "구속영장 사실에 나오는 뇌물을 받은 적이 없고 컨소시움 선정시 조작이나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 등의 배임행위도 없었기에 검찰의 소명이 부족하며, 도주·증거인멸 우려도 구속 이후 수사협조로 사실상 사라졌다"면서 구속적부심을 청구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