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감)"측근 연루시 사퇴하냐" 질문에 이재명 "윤석열부터 답하라"

"가정적인 질문 옳지 않아…부패사범 엄벌해야"

2021-10-18 19:12

조회수 : 3,1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백현동 사건과 관련해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연루된 증거가 나타나면 사퇴하겠나"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정면으로 압박했다.
 
이 후보는 18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 박 의원 질의에 "그 말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 문제에 대해 답해 주면 하겠다"며 "가정적인 질문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의 대검 참모 중 한 명이었던 손준성 검사가 고발 사주 건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남에따른 역공이었다.
 
이 후보는 박 의원의 '좌진상, 우동규' 표현에 대해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그 '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되면 사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나.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경함을 보였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의 관계에 대해선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저를 인터뷰한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진 '김씨가 실형을 받을 경우 특별사면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엄벌해야죠"라고 답하며 웃음을 보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